고객지원서비스
HOME > 소식 > 식품안전뉴스     
 고추장과 곶감, 국제 식품규격으로 채택
구분  식품닉네임  운영자
작성일시  2020-10-14 09:15:43 조회수  138

□ 식품의약품안전처(처장 이의경)와 농림축산식품부(장관 김현수)는 제43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(이하 ‘코덱스’) 총회에서 고추장과 곶감이

   국제식품 규격으로 채택되어 우리 전통 식품의 해외 수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. 




○ 이번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9월 24일부터 26일, 그리고 10월 12일에 화상회의로 개최되었으며, 각국 대표단 및 국제기구,

   비정부 기구(NGO) 등 약 600명이 참여하였습니다.



○ 코덱스는 세계보건기구(WHO)와 국제식량농업기구(FAO)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회의로서, 180여개의 회원국이 참여하여

   국제 식품규격, 지침 및 실행규범 등을 개발하고 있으며, 현재 16개 분과위원회 중 우리나라는 모든 분야에 참여하고 있습니다.



※ 제43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(코덱스) 총회



- 개최일시 : ‘20.9.24~26, 10.12,19(의제논의), 10월 말(최종보고서 채택 예정)



- 장소 : 화상회의(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개최)



- 참석 : 코덱스 사무국, 우리나라, 미국 등 각국 대표단, 국제기구, NGO 등 약 600명

 

□ 주요 논의내용은



▲고추장 및 곶감의 국제규격 채택

▲청국장의 아시아지역규격 신규작업 승인

▲항생제 내성 최소화 및 억제를 위한 실행규범 개정 초안 채택 등입니다.

 

제43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 총회 주요 논의내용



√ 고추장‧곶감 국제규격 채택



- 고추장의 세계화와 수출활성 위해 아시아 지역 규격→ 세계규격 제정

- 건조 과실류의 개별규격 통합과정에서 국내 전통식품인 ‘곶감’ 추가  

- 국제규격 설정을 근거로 비관세장벽 해소요청→ 수출 활성화 기대

 

 √ 청국장 아시아지역규격 신규작업 승인

 

- 국내 전통발효식품인 ‘청국장’의 아시아 지역규격 제정 추진

- 아시아 지역 비관세장벽 해소 및 국제규격 상향되는 발판 마련



√ 항생제 내성 최소화 및 억제를 위한 실행규범 개정 초안 채택

 

-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 마련한 실행규범→ 개정 초안 승인

- 국내‧외 무분별한 항생제 사용 줄어 소비자 건강 보호 기대



□ 정부는 이달 말에 예정되어 있는 최종보고서 채택 회의에서 우리나라 전통식품이 국제 식품규격으로 최종 채택되도록 회원국의

  추가 의견에 대한 대응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습니다.

 

○ 한편, 이번 총회에서 고추장과 곶감 등이 국제 식품규격으로 채택되면 그동안 기준이 없어 수출이 어려웠던 국가에 국제규격을

   근거로 비관세장벽 해소를 요청하여 수출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.



○ 참고로 이번 제43차 코덱스 총회의 주요 논의결과는 식약처 누리집(www.mfds.go.kr)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. 

 

 


출처 : 식품의약품안전처
목록 
♧ 로그인 후, 코멘트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.
다음글    우리나라 명품 천일염, 올해는 집에서 만나보세요! 1
이전글    축산물 해썹 인증제 도입하여 축산물 안전관리 강화 1
  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 보호정책  
logo 주소
  센터 공식블로그 인천광역시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복지가족부 대한영양사협회 국번없이 1399